광고
로고

[오산시] 서부우회로 ‘가장~초평동 구간’ 30일 우선 개통

  - 오후 2시 기해 통행시작… 가장교차로 집중됐던 교통분산 효과 기대
   - 시멘트 파동에 전체개통 연기됐지만,  李 시장 적극행정으로 부분개통 이끌어
   - 市, 나머지 구간 9월 개통… 경부선횡단도로·동부고속화도로에도 집중

중부투데이 | 기사입력 2023/06/29 [11:53]

[오산시] 서부우회로 ‘가장~초평동 구간’ 30일 우선 개통

  - 오후 2시 기해 통행시작… 가장교차로 집중됐던 교통분산 효과 기대
   - 시멘트 파동에 전체개통 연기됐지만,  李 시장 적극행정으로 부분개통 이끌어
   - 市, 나머지 구간 9월 개통… 경부선횡단도로·동부고속화도로에도 집중

중부투데이 | 입력 : 2023/06/29 [11:53]

 

 

서부우회도로 일부 구간이 우선 개통한다.

 

오산시(시장 이권재)는 가장교차로에서 초평동 행정복지센터 앞(국지도 82호선)까지 연장 1.7Km 구간을 30일 오후 2시를 기해 개통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서부우회도로 일부 구간 우선 개통에 따라 가장산업단지, 오산시청, 초평동 방향으로 이동하기 위해 가장교차로로 집중됐던 교통량 일부가 분산돼 시민 교통불편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부분개통에 앞서 지난 5월, 6월 두 차례에 걸쳐 운전자들의 교통안전 확보 및 교통흐름 개선에 중점을 두고 사전점검을 진행하기도 했다.

 

한편, 시는 세교2지구의 본격적인 입주에 따른 교통량 증대 등에 대비해 7월 중 서부우회도로 공구 중 남은 오산 구간(3.34km, 4~6차로) 공사 전체를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레미콘 물량 부족 사태가 이어지면서 전체 개통이 일부 연기됐다.

 

하지만, 이권재 시장과 시 관계자들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적극적인 공정 협의를 진행, 일부 구간의 우선 개통을 이끌었다.

 

이권재 시장은 “앞으로 세교2지구의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면 교통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이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9월로 예정된 초평동에서 두곡동 간 잔여구간 공사를 차질 없이 끝마칠 수 있도록 LH와 소통하겠다”면서 “서부우회도로와 함께 사통팔달 오산을 위한 대표성 있는 도로사업인 경부선철도 횡단도로, 동부대로 고속화사업 등에도 늘 관심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본 기사